독서 2017.11.12 02:59

셰익스피어의 『겨울 이야기The winter's tale(1611)』

셰익스피어의 만년작 『겨울이야기The winter's tale(1611)(전예원, 1994)를 신정옥 번역으로 읽었는데, 이것을 읽었다고 말하는 것은 옳지 않으리라. 그저 내용을 다시 확인했다고 하는 편이 나을 것이다. 소네트의 리듬까지는 아니더라도 운문의 형식을 갖춰서 시행을 나눴어야 할 것인데, 산문의 대사로만 번역했기 때문이다. 반드시 다른 번역으로 다시 읽어야 할 것이다.  영문 텍스트가 잘 정리된 사이트를 밝혀둔다. 아래에 인용한 것만 조금 읽어봐도 시의 리듬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붉은 색의 글자는 내가 강조한 것이다.

http://www.folgerdigitaltexts.org/html/WT.html

===================================

POLIXENES                           Shepherdess—

A fair one are you—well you fit our ages

With flowers of winter.

PERDITA                    Sir, the year growing ancient,

Not yet on summer’s death nor on the birth

Of trembling winter, the fairest flowers o’ th’ season

Are our carnations and streaked gillyvors,

Which some call nature’s bastards. Of that kind

Our rustic garden’s barren, and I care not

To get slips of them.

POLIXENES Wherefore, gentle maiden,

Do you neglect them?

PERDITA For I have heard it said

There is an art which in their piedness shares

With great creating nature.

====================================

그러나 다시 읽으면서 새롭게 읽은 부분은 4막 4장, 꽃에 대한 페르디타PERDITA의 묘사이다. 권력과 개념적 삶의 허위에 붙들린 남자들이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존적인 개별 감각으로 살아있는 꽃과 가장 가깝게 살고 있는 여성, 다른 삶과 다른 세계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존재에 대한 긍정으로서의 꽃, 그런 이유로 현실 권력과 남성으로부터 희생당하는 여성에 대한 묘사이다. 다시 확인한 것이지만, 셰익스피어에게 여성은, 『햄릿』의 오필리어와 겨울이야기』의 헤르미오네, 처럼 확실히 남성보다 더 지혜로우며 현실의 거짓과 허위에 균열을 일으키는 바깥의 시적 진리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독서 2017.11.09 23:41

이브 본느프와 『햄릿의 망설임과 셰익스피어의 결단』(2015)




이브 본느프와Yves Bonnefoy의 햄릿의 망설임과 셰익스피어의 결단L’Hésition d'Hamlet et la décision de shakepeare(Seuil, 2015)(송진석 옮김, 한울, 2017) 읽다. 셰익스피어를 번역한 이브 본느프와가  햄릿』을 번역하면서 얻은 깊은 이해와 그 해석을 책의 모든 문장에 담아놓았는데, 그것의 출발점이자 주요 거점은 A.랭보의 시구 다른 삶은 있는가?Est-il d'autres vies?”(나쁜 피Mauvais Sang」)라는 물음이다. 이 물음에 근거를 두고 그는 햄릿읽기와 해석을 감행한다. 


 

"이 정신의 도약, 이 꺼짐과 체념 속 가능성의 예감은 운율, 이를테면 햄릿에서 성찰의 자리이자 위반의 길이었다고 내가 생각하는 단장 오보격 운율이 아니면 도대체 무엇과 닮았겠는가? 운율은 단어들, 단어들의 소리, 음소 안에 수립되는 하나의 형태이다. 따라서 운율이 그렇게, 그리고 우선 만나는 것은 의미의 이편에서 포착되는 소리이다. 이때 운율은 규정하고 단순화할 필요 없이 사물들에 가담하며, 그것은 사물들이 그러한 만큼이나 물질적이고, 분석적 앎이 아직 은폐를 시작하지 않은 전체 한가운데에서 사물들만큼이나 직접적인 현존이다(중략…)그러나 긴 음절과 짧은 음절들 가운데 어쨌거나 하나의 자리가 수립되며, 여기에는 음절들을 자극하고, 흘러가는 시간의 경험, 죽음의 생각, 유한성의 진리를 강요하는 리듬 덕분에 직접적인 것의 기억이 생생하게 남는다. 그것은 사정을 잘 아는 상태에서 비존재(not to be)와 맞서는 일이고, 단어들을 사용하는 순간들 속에서 비존재와 싸우며 게임을 이기려고 애쓰는 것이다. 요컨대 운율 속에서 (오필리어의)꽃은 사전으로부터 소생할 수 있고, 단어는 근원적 인간이 세계로써 만드는 꽃다발을 가리킬 수 있으며, 리듬이 들어올리는 소리들은, 확실히 아직은 비바람 때문에 흐리지만, “어두운 숲selva oscura”에서, 그리고 물질 속에서 갑작스러운 갬으로 나타날 수 있다. 그러므로 리듬에 맞춘 말은 가장 자연스러운 만큼이나 가장 자극적이고 풍요로운 방식으로 셰익스피어를 도왔을 것이다.

운율은 창끝으로서 담론에서, 단순하고 평범하게 개념적인 사고가 사물화할 위험이 있는 사물과 존재들의 재현을 찢는다. 그것은 세계 내 존재의 실제 상태를 우리 앞에 위대한 가능성으로 변환시킨다(중략…)그러나 똑같이 외부적인 재현과 의미의 덩어리 속에서 갑작스러운 불꽃처럼 운율이 형성되어 그것들의 집합체를 해체하는데, 이는 진정한 빛이 아닌가? 충만한 실재가 재구성되는 현존과 결정되는 결속 안에서 발견된다. 운율은 위대한 촉매이다. 그것은 허무주의의 함정에 빠진 정신을 구출하고 희망의 상황을 재창조한다."(pp.152-15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독서 2017.11.04 01:46

이브 본느프와의 첫 시집 『두브의 움직임과 움직이지 않음에 대하여Du mouvement et de l'immobilité de Douve(1953)』


이브 본느프와(Yves Bonnefoy,  1923.6.24.~2016.7.1.)의 첫 시집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Du mouvement et de l'immobilité de Douve(1953)』 (이건수 옮김, 민음사, 2017) 읽다.




사실 이 책은, 이브 본느프와의 동일 시집을 동일 번역자 이건수가 『두브의 집과 길에 대하여』(민음사, 2001)로 출간한 바 있는데, 이번 민음사 세계시인선 새판본 시리즈에서 제목과 시의 몇 구절의 재번역한 것 제외하고는 거의 동일하다. 


이번에도 번역자의 의도는 이해할 수는 있지만 여전히 시집 번역 제목은 동의할 수 없다. 나로서는 시집의 본래 제목인 『두브의 움직임과 움직이지 않음에 대하여』라고 번역해두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독자 또한 시를 읽고 해석할 권리와 능력이 있다. 아울러 Yves Bonnefoy를 이전에는 이브 본느프와, 라고 호칭하고 썼는데, 이번에는 이브 본프와, 라고 새롭게 호칭하고 있다. 이에 대한 번역자의 별다른 주석이 없다. 


내가 알고 있으며 갖고 있는 자료에 따르면, 이브 본느프와의 시는  세계전후문제시집』(신구문화사, 1964)에 최초로 3편이 번역되어 있는데, 모두 첫 시집 Du mouvement et de l'immobilité de Douve(1953)』에 수록된 시편들이다. 이 책에서는  이브 봉느후아, 로 표기되어 있고 사라망드르가 사는 토지Lieu de la Salamandre, 소리Un voix, 또 하나의 소리 Une autre voix」로 번역되어 있는데,  명확한 번역자는 불분명하다. 번역자는 박이문, 정한모, 이효상 중의 한 명으로 추측된다. 아마도 박이문 선생으로 유추된다. 1959년, 판권으로는 단기 4292년으로 표기된 발레리 시선집 번역을 박이문 선생이 출판한 바 있으니. 이효상은 독문학 전공. 정한모는 국문학. 물론 세 분 모두 식민지 시절에 배운 일본어는 세계문학을 이해하는 보편적 언어로서 기여하는 식민지 상황의 아이러니를 낳지만, 세계문학 공부를 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이번에 Yves Bonnefoy에 관한 산문 청탁을 받아서 자료를 살펴보니  원서와 번역본 모두 펼쳐놓으니 20여권이 넘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독서 2017.11.04 01:12

니카노르 파라의 시집 『시와반시Poemas y Antipoemas』 (1954)


니카노르 파라의 시집 『시와반시Poemas y Antipoemas (1954)』(박대겸 옮김, 읻다, 2017) 읽다. 니카노르 파라의 이전 번역 시집은 고려원 현대세계시인선의 『벽에 그려진 얼굴들』(전기순 옮김, 1993), 솔출판사 세계시인선의 『아가씨와 죽음』(강태진 옮김, 1995)으로 읽은 바 있는데, 이번 박대겸 번역의 시집은 『시와반시(1954)』를 완역한 것이다.


이번 번역 시집에서 읽을만 한 시편은 「차 마시며 하는 질문들」, 「독자들에게 하는 경고」, 「피아노 독주」, 「석판」, 「개인의 독백」 정도였다. 


인간은 스쳐 지나가며

모래성을 쌓아 올릴 뿐.

인간의 손으로 만든 투명한 유리잔,

그것이 더 뛰어난 것인가?

잿가루 섞인, 눅눅하고 구슬픈,

피곤에 찌든 대기를 들이마신다.

메마른 이파리들이 말한다, 한번 본 것은

더 이상 같아 보일 수 없다고.


 「차 마시며 하는 질문들」 부분



세계시인선을 한참 읽을 때와 지금의 나는 달라진 입장과 시선 탓에 시적 충격의 여파는 예전에 비하면 크지 않는데, 그것은 시에 대한 나의 현재 입장과 처지에서 기원하는 바도 있을 것이다.


번역자 박대겸은 본래 시와 소설을 쓰는데, 독학으로 스페인어를 공부해서 번역까지 하고 책을 출간하였는데, 직접 나를 찾아와서 선물로 안겨줘서 무척, 고마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비평 2017.10.23 15:41

끝에서 첫번째 세계― 김경후의 시세계


송승환



 

부서진 항아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세계에서 유일한 항아리. 최초의 기원이자 존재의 의미이며 삶의 근거로서 빛을 내는 항아리. 공동체의 기억을 품고 있으면서 삶의 의미를 항상 되묻는 항아리. 어느 날 발견한 항아리의 균열. 그리고 지금 바닥에 떨어져서 사방으로 흩어진 항아리 파편들. 그 부서진 항아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 물음에 답하는 네 명의 사람.

첫 번째 사람은 산산이 부서진 항아리의 파편들을 최대한 찾아낸다. 항아리의 원형을 떠올리며 그 파편들을 하나씩 이어 붙인다. 그러나 찾을 수 없는 파편들 때문에 항아리의 원형을 복원할 수 없다. 파편들로 이어 붙인 항아리조차 균열을 안고 있다. 첫 번째 사람은 항아리의 균열과 부재하는 항아리 부위를 응시하며 그 의미를 해석한다. 그는 상처 입은 항아리를 유리 상자에 넣고 진공 상태로 보관한다. 두 번째 사람은 흩어진 항아리의 파편들을 하나하나 찾아낸다. 항아리의 원형을 상상하며 그 파편들을 모두 이어 붙인다. 그리고 메울 수 없는 항아리 부위에 정확히 들어맞는 형태를 종이에 그린다. 이질적인 재질의 진흙을 그 종이의 형태에 맞게 구워낸다. 항아리의 빈자리에 새롭게 구워낸 항아리 파편을 끼워넣는다. 항아리의 균열이 보이지 않도록 전체적으로 마감한다. 두 번째 사람은 복원한 항아리를 일상생활에서 활용한다. 세 번째 사람은 찾아낸 파편만으로는 항아리의 원형을 복원할 수 없다고 예견한다. 그렇다고 새롭게 구워낸 항아리 파편으로 복원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그는 항아리의 순수한 재질이 유지되기를 바란다. 마침내 그는 긁어모은 항아리의 모든 파편들을 산산이 부숴버리고 가루로 만든다. 그는 본래 항아리보다는 작지만 순수한 형질을 유지한 항아리를 그 가루를 재료로 삼아 빚는다. 그리하여 세 번째 사람은 축소된 원형이지만 순수한 형질로 새롭게 만든 항아리를 통해 최초 항아리의 원형을 유추하고 그것의 현재와 미래적 의미를 되새긴다. 마지막 네 번째 사람은 항아리가 부서졌다는 것, 그 사실 자체 때문에 흩어진 파편들을 찾아낼 힘조차 없다. 그는 눈앞에 보이는 항아리 파편들 앞에서 마모되어가는 파편들과 함께 그 자리를 지키면서 마멸되어가는 자신의 삶을 살아낸다. 사라져서 행방조차 알 수 없는 항아리 파편들을 떠올리면서. 그 파편들처럼 사라져가는 자신을 응시하면서. 기억 속에서만 온전한 항아리의 원형을 떠올리면서. 부서진 항아리의 파편들과 그 폐허에서 함께 몰락하면서 겨우 숨을 내쉰다. 눈앞에 보이는 파편들의 폐허와 눈앞에 보이지 않는 파편들에 고유한 이름을 붙이면서.

부서진 항아리를 어떻게 할 것인가, 라는 물음에 답하는 네 명의 사람에 대하여 부연하자면, 첫 번째 사람은 원본과 상실한 것의 의미를 되물으며 파편들 자체를 보존하려는 역사학자. 두 번째 사람은 일상생활을 살아가는 다수의 현실주의자와 정치가. 세 번째 사람은 현실의 파국을 수용하지도 그 파국을 봉합하지도 않으면서 순수한 삶의 형질을 유지하기 위해 현재의 파국을 완전히 분쇄하고 새로운 세계를 건설하는 혁명가. 네 번째 사람은 파괴된 삶 자체의 상처로부터 외상을 입고 일상 세계에서 마멸되고 있는 삶을 살아내는 시인. 세계의 중심으로부터 밀려난 변방, 폭력적인 세계의 끝에서 첫 번째 세계, 그 맨 앞에서 세계의 파국과 자신의 죽음을 목도하면서 죽어가는 시인. 역사가도, 일상인도, 정치가도, 혁명가도 되지 못하거나 되지 않으면서 세계의 상처를 껴안으며 죽음을 향해 마모되어가는 세계--존재’, 그 현존으로 세계의 폭력성과 더러움을 드러내는 시인. 항아리, 그 유용함의 가치를 최고의 덕목으로 삼는 세계에서 무용한 항아리의 파편과 함께 무용한 존재로 죽어감으로써 경제적 효율 사회의 폭력성과 추악함을 드러내는 시인.

 

물 위에 어른거리는

잃어버릴 게 없는 지갑처럼 잃어버릴

이끼 낀 해골바가지

―「0부분

 

그가 살아 있는 소리는 살이 썩어가는 소리, 봄 먼지바람에 터지는 비누거품 소리,

 

화장실 바닥 발에 차인 비누 쪼가리를 나는 바라본다.

―「비누 쪼가리부분

 

어쨌든 이젠 나도

그 집으로 기어 들어갈 수 있는 허물어진

모래보다 자잘한 어둠

 

바닷가 나뒹군다

내장이 빈 납작게 껍데기 하나

―「모래집부분

 

더 미끄러지기 위해

나는 이글거리며 조금 기어오르기도 한다

미끄러진다

―「팔월부분

 

난간 위

나는 붉은 지네의 잘린 다리들이었다

―「두도막 형식부분

 

으스름달의

턱 빠진 해골의 웃음소리

홀로 듣는

나는 언제나 너와 달만 공유하는 사이

―「우리는 달을 공유하는 사이부분

 

김경후의 세 번째 시집 오르간, 파이프, 선인장(창비, 2017)은 세계의 끝에서 첫 번째 세계에 놓인 시인을 시적 주체로서 전면에 드러내는데, 이는 세계의 끝으로 내몰린 시적 주체의 심리적 양상과 존재의 형식을 극단적 태도로 그려낸 것이다. 그것은 첫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민음사, 2001)와 두 번째 시집 열두 겹의 자정(문학동네, 2012)에서도 견지한 시적 주체의 세계관이기도 하다. 그런데 세 번째 시집 오르간, 파이프, 선인장의 시적 주체는 세계의 내부와 외부의 경계에서 더욱 극단적으로 죽음을 응시하면서 무()의 존재가 될 것이 분명한 실존을 더욱 깊이 살아내는 양상을 전개한다.

최근작 06편은 끝에서 첫 번째 세계에 위치한 시적 주체의 극단적 심리 상태와 마멸하는 자기 존재의 응시를 형상화한다. 그 시적 주체는 세계로부터 추방당한 존재의 형식들을 시적 대상으로 삼음으로써 유용한 현실 세계로부터 상처 입은 존재들과 동일시한다. 그 시적 주체의 시적 대상들은, 돈이 전혀 들어있지 않아서 잃어버려도 잃어버릴 게 없는 지갑”(0), “화장실 바닥 발에 차인 비누 쪼가리”(비누 쪼가리), “내장이 빈 납작게 껍데기 하나”(모래집), “더 미끄러지기 위해” “조금 기어오르는(팔월), “다리가 떨어져 나간 붉은 지네”(두도막 형식), “턱 빠진 해골의 웃음소리”(우리는 달을 공유하는 사이), “그림자/조차/비어있는//텅 빈/”(물병자리 아래서)인데, 그것들은 모두 무용하며 죽음이 임박한 존재이거나 소외되고 버림받아 죽은 것들이다. 김경후의 시는 그 시적 대상들을 응시한다. 김경후의 시적 대상들은 여전히 우리와 함께 세계에 잔존하고 있다. 그것은 세계와 상응(correspondances)하지 못하면서 여전히 현존한다. 현존하는 한 그것은, 제거되거나 배제되어야 할 존재가 아니다. 그리하여 그들의 현존은 세계와 타협하지 않으면서 소멸하고 있는 무용한 존재들의 투쟁이 아니라고 말할 수 없다. 그것들이 세계에서 마모되면서도 현존하고 있는 한 김경후의 시는, 끝에서 첫 번째 세계에서 그들과 함께 존재해야 할 근거이자 홀로거처하는 터전이다.

 

<원고지 19>


월간 현대문학201711월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